육아. How?2020. 2. 21. 11:18

SAT

 

대부분의 미국 대학에 지원하는 데 쓰이는 시험. 한마디로 "이 학생이 대학교에서 배울 학문에 접근할 능력이 있는가?"를 판가름하는 시험이라고 할 수 있다. 한국의 수능 시험과 같다. 수능 또한 수학(학문을 익히는) 능력을 가늠하는 시험이라는 의미.

칼리지 보드(College board)에서 주관하는 Scholastic Aptitude Test의 준말이었다. 원래 1900년대 초부터 저 이름으로 불렸으나, "이게 무슨 지능시험이냐?"라는 비난을 받자 1990년 "Scholastic Assessment Test"로 바뀐 다음, 1993년 그냥 SAT라는 이름으로 고유명사가 되었다.[1] 따라서 현재 SAT는 약자가 아니다.

SAT는 크게 두 부분으로 나뉘어 있다. 혼동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SAT(1600점 만점)는 읽기-쓰기, 수학, 에세이 3과목으로 구성되어 있다. SAT Subject test는 과목별로 골라서 보는 시험으로 심화수학, 화학이나 물리 같은 과학이나 역사, 외국어 등이 있다.

현재는 SAT말고도 ACT 등 대학 입학에 쓸 수 있는 시험이 많이 늘었지만 그래도 아직까지 캘리포니아 주에서만 200만 명이 보는 시험이다. 한국 수능 수험생의 4배나 달하는 수치이다.

2015년에서 과거 5년 평균 SAT 응시자는 약 170만 명이라고 한다

 

대한민국의 대학수학능력시험은 미국의 SAT를 본뜬 제도로, 한국 수능을 영어로 하면 College Scholastic Ability Test, 즉 CSAT가 된다.

  • 연간 시험 횟수
    SAT는 1년에 최대 7번을 치며, 저학년 때 친 SAT의 성적도 인정된다. 응시하는 데 연령이나 횟수 제한도 없다. 따라서 한 번 망치면 또 한 번 보면 된다. 고로 SAT 치는 날에 비행기 못 뜨고 이런 거 없다. 실수로 못 가면 한두 달 기다려서 가면 된다. 연간 시험 일정은 다음과 같다.

    월/지역

    8월

    10월

    11월

    12월

    3월

    5월

    6월

    미국 국내[4]

    SAT 1/2

    SAT 1/2

    SAT 1/2

    SAT 1/2

    SAT 1

    SAT 1/2

    SAT 1/2

    해외

    미시행

    SAT 1/2

    SAT 2

    SAT 1/2

    SAT 1

    SAT 1/2

    SAT 2

    몇몇 시험장에서는 특정 월의 시험을 제공하지 않을 수도 있다.
    2017년부터는 해외 시험장의 일정이 변경되었다. 2017년부터 도입되는 8월 시험은 미국/미국령에서만 응시 가능하다. SAT 1의 시험 날짜는 아예 칼질당했는데, 11월, 6월, 1월 시험이 사라지고 그 대신에 3월 시험이 추가되었다. SAT 1이 빠진 11월, 6월 시험에는 SAT 2만 응시할 수 있다. 결국 1년에 6번 치는 SAT 1시험은 4번으로 줄어버린 셈.

  • 좋은 점수만 골라서 내는 제도(Score choice/Super Score)
    보통 11학년 때 2번 + 12학년 때 1번, 또는 10학년, 11학년, 12학년에 1번씩 쳐서 총 세 번 정도 본다. 2010년 이후에는 가장 좋은 점수를 골라서 낼 수 있다. 하지만 많은 학교는 이 제도를 달갑게 받아들이지 않으며, 응시한 모든 시험의 점수를 제출할 것을 권고한다. 이런 학교에 지원하려면 자신 있을 때만 SAT를 치도록 하자.

  • 수준 차이
    솔직히 딱 SAT와 수능만 비교한다면 수능이 더 어렵다. 하지만 한국 입시에서 수능이 절대적인 역할을 하는 반면에 미국 입시에서 SAT는 지극히 일부분에 불과하며, 한국에서 수능은 1년에 딱 한 번 칠 수 있는 시험인 반면에 SAT는 여러번 칠 수가 있다. 따라서 수능이 SAT보다 어렵다고 해서 미국 입시가 한국 입시보다 쉽다고 할 수는 없다. 한국에서는 수능만 잘보면 포스텍처럼 정시를 뽑지 않는 대학이 아닌이상 출결이 엉망이어도, 내신이 엉망이어도, 동아리 활동을 하지 않아도 서울대 등 명문대를 갈 수 있지만 미국에선 어림도 없다.

 

많은 명문 대학들은 높은 SAT 점수뿐 아니라 GPA(Grade Point Average, 즉, 학교 성적. 이게 제일 중요하다.), 과외 활동, 빡빡한 AP 클래스 등 준비해야 할 게 많다. 거기다가 이 SAT가 모국어가 영어인, 대입을 앞둔 미국인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시험이라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SAT는 미국 대학이 학생의 능력을 가늠할 수 있는 여러 요구사항(학교 성적, 과외 활동, 추천서, 에세이, 수상 경력 기타 등등) 중의 하나일 뿐이지, 수능처럼 대학 입학의 성공과 실패를 판가름하는 절대적인 잣대는 아니라는 것이다.[14] 그렇다고 SAT를 소홀히 다루어도 안 되는 게 어떤 유명 사립대나 플래그십 주립대 같은 경우는 일종의 SAT Curve[15]를 두고 그 이하가 된다면 무조건 드랍시킨다. 서류도 읽어보지 않는다는 얘기. 일단은 어느 정도 점수를 받아둘 필요는 있다. 보통 1300점 이상이면 괜찮지만, 아이비 플러스를 노린다면 1450+가 수두룩하다는 사실을 인지할 것. 아이비 플러스의 경우에는 평균적으로 1500점 이상을 취득하는 편이 좋다. 그리고 과외 활동이 중요하다고는 해도 최고 중요한 건 어쨌든 클래스의 질[16]과 GPA, SAT다.[17] 우선순위는 1. GPA, 2. SAT, 3. 과외활동, 4. AP 순으로 볼 수 있다. 그래도 어느 정도가 적당한지는 확인해야 하니 인터넷에 이리저리 돌아다니는 합격 점수 통계표를 찾아보자. 25%//중간50%//25% 로 나누어지는데 25라 적힌 건 하위 25%가 그 점수 이하, 75는 상위 25%가 그 점수 이상.

'육아. How?'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타슈켄트 국제학교Tashkent International School 초등과정  (0) 2020.02.21
SAT  (0) 2020.02.21
스웨덴 교육의 창의성  (0) 2017.11.14
사립 유치원들은 썩었다  (0) 2017.11.07
꼬맹이하고 공놀이 하고싶다  (0) 2017.10.27
초등학교 2학년 수학문제  (0) 2017.10.23
Posted by 오늘보다 나은 내일로 뚜벅이가간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